‘유혹’ 복병만난 권상우, 최지우와 결별할까

SBS '유혹'

SBS ‘유혹’

‘유혹’의 권상우가 갑작스러운 김성겸의 와병으로 최지우와 결별하게 될지 주목된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유혹’(극본 한지훈, 연출 박영수) 13회에서는 석훈(권상우 분)과 세영(최지우 분)이 동성그룹에서 퇴출 된 이후에도 달달한 로맨스를 이어가는 내용이 전개된 가운데, 세영의 아버지 달호(김성겸 분)가 쓰러지는 장면이 등장해 이 같은 변수가 두 사람의 관계에 미칠 영향에 관심을 집중시켰다.

석훈과의 사랑을 택해 회사 대표이사 자리에서 해임 당한 세영은 이날 절치부심 속에 재기를 위한 발판을 다졌다. 자신의 주 종목인 호텔 사업을 론칭하기 위해 밤낮 없이 일에 매진한 세영은 석훈을 부하직원에서 파트너로 격상시켜 일적으로나 사적으로도 돈독한 관계를 이어갔다.

출중한 능력을 갖춘 두 사람의 사업은 동성그룹이라는 배경을 떼어놓고도 제법 속력을 냈지만 문제는 둘을 향한 악의에 찬 시선에 있었다. 민우(이정진 분)와 재혼해 그의 힘을 업은 홍주가 두 사람을 무너뜨리기 위해 여전히 이를 갈고 있었던 것. 석훈과 세영의 스캔들을 터뜨려 두 사람을 동성그룹에서 쫓아낸 홍주와 민우는 이날 두 사람이 매진하고 있는 호텔 사업에도 덫을 놓으며 압박의 수위를 높여갔다. 결국 세영은 재기하려던 그간의 노력들이 모두 허사로 돌아가며 현실의 크나큰 벽을 느끼게 됐다.

이 같은 상황 속에도 석훈만은 세영의 곁을 든든하게 지키며 재기를 위한 진짜 칼을 빼들어 아직 승부가 끝나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민우가 세영의 뒤통수를 칠 것을 미리 예감하고 있던 석훈이 진짜 핵심을 품은 제2안을 세영에게 내민 것. 민우와 홍주에게 펀치를 얻어맞은 석훈의 반격이 시작되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복병은 여전히 있었다. 석훈과 세영 사이를 반대하는 달호(김성겸)가 두 사람의 불륜 스캔들의 실체를 민우로부터 전해 듣고는 충격을 이기지 못해 쓰러졌기 때문. 아버지의 와병 사실을 알게 된 세영과 석훈이 과연 어떤 행동을 취할지 주목된다. 앞서 석훈은 세영에게 부모님의 반대에도 결코 헤어지지 않을 것을 약속한 가운데, 방송 말미에는 두 사람이 결국 헤어지는 듯한 장면이 등장하며 달호의 와병으로 인해 어렵게 이룬 사랑에 제동이 걸릴지 여부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