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G11의 자취요리, 어떤 것이 있을까?

비정상회담

(위에서부터 시계방향으로)샘 땅콩 수프, 알베르토 쌀 샐러드, 타쿠야 오니기리,줄리안 두부 요리

‘비정상회담’ G11이 각국의 특별한 자취요리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가나 대표 샘, 이탈리아 대표 알베르토, 벨기에 대표 줄리안, 일본 대표 타쿠야가 각자 자신만의 자취요리를 공개하고 출연진들로부터 평가를 받게 됐다.

이날 샘은 땅콩 수프, 알베르토는 쌀 샐러드, 줄리안은 두부 요리, 타쿠야는 오니기리를 준비했다. 네 사람은 주위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식재료로 각국의 개성을 담아 요리해 패널들을 접대했다. 이 가운데 샘의 땅콩수프가 가장 극찬을 받았다.

또 샘과 줄리안은 돼지고기를 먹지 못하는 터키 대표 에네스 카야를 위해 닭고기, 두부 등으로 재료를 대체,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 박수를 받았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