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육중완, 복불복 고추냉이 오니기리 당첨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비정상회담’ 육중완이 복불복 게임에서 고추냉이 오니기리에 당첨됐다.

2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서울 살이를 주제로 이야기하던 도중 G11의 특별한 자취요리가 공개됐다.

직접 만든 음식을 내 놓은 출연자는 가나 대표 샘 오취리, 이탈리아 대표 알베르토 몬디, 벨기에 대표 줄리안 퀸타르트, 일본 대표 테라다 타쿠야로 각자 자신만의 비법을 소개하고 출연진들로부터 평가를 받게 됐다.

이날 타쿠야는 “일본 주먹밥인 오니기리를 만들어 왔는데, 주먹밥 중 2개에는 매운 고추가 들어있고 1개에는 와사비가 들어있다”며 복불복 게임을 제안했다.

모든 멤버들이 통과된 가운데 육중완이 고추냉이가 가득 든 오니기리에 당첨됐고, 매워 눈물을 흘리려는 그에게 유세윤은 “서울살이 힘들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