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김흥수, 김성오 이간질에 ‘광기 폭발’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야경꾼일지’ 김흥수가 김성오의 이간질에 광기를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MBC ‘야경꾼일지’에서는 미쳐가는 기산군(김흥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담(김성오)은 기산군에게 “모든 것이 다 대비마마 때문에 일어난 것이다. 대군 것을 모두 월광대군에게 줬을 것이다”고 말했다.

기산군은 청수대비(서이숙)의 목덜미를 잡고 “제 것을 다 월광에게 주신 것이냐. 왜 항상 저보다 월광을 챙기는 것이냐. 이 모든 것은 할마마마 때문이다”라며 분노했다. 이어 청수대비를 바닥으로 밀었다.

청수대비는 매우 놀라며 “도대체 왜 이러는 것이냐”고 소리쳤다. 하지만 기산군은 청수대비에게 “혼자 일어나라”고 명령했다. 궁녀들이 청수대비를 돕자 기산군은 곁에 있는 궁녀를 칼로 베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