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박하선, 딸 데려가겠단 윤아정에 “천박하네요”

SBS ‘유혹’ 방송 화면

SBS ‘유혹’ 방송 화면

‘유혹’의 박하선이 남편 이정진의 전처 윤아정과 대립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25일 방영된 SBS ‘유혹’에서는 나홍주(박하선)와 한지선(윤아정)이 카페에서 만나 날 선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백화점에서 홍주를 만난 지선은 “이젠 명실상부한 아진그룹 사모님인데, 마음만 먹으면 이 플로어에 옷들 다살수있잖아요”라고 비꼬며 차 한 잔 할 것을 요청했다.

카페에서 홍주와 마주앉은 지선은 “고맙다는 말부터 해야겠네요. 덕분에 큰 선물 받았어요. 여자한테 백화점이면 아이가 놀이동산 가진거나 마찬가지죠”라며 “아이들 제가 데려가려구요. 제가 키우는게 아이들한테 최선이에요”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끼어들일이 아니에요”라는 홍주에게 지선은 “아버지를 설득해봐요”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홍주는 “아니요, 저도 아이들과 친해지려고 노력하는 중이에요”라고 응수했다.

이에 지선은“‘전 처 아이인데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아요’ 이런 종류의 위선인가요? 충고하나 할게요. 강민우라는 남자, 윤기잃고 푸석한 여자 싫증내거든요. 아내보다 애인좋아하는 수컷이니까”라며 홍주를 도발했다.

이에 홍주는 마음을 가라앉히며 “요 근래 들어본 얘기중에 가장 천박하고 지저분한 얘기네요. 아이들 걱정은 하지마세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다는건 거짓말이지만 최선을 다할거에요”라고 응수해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유혹’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