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권상우, 스캔들 터뜨린 이정진 만나 “그 룰, 곧 깨러갑니다”

SBS ‘유혹’ 방송 화면

SBS ‘유혹’ 방송 화면

‘유혹’ 권상우가 이정진에게 “곧 룰을 깨러 가겠다”며 분노했다.

25일 방영된 SBS ‘유혹’에서는 차석훈(권상우)과 강민우(이정진)가 대립하며 서로 분노의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석훈은 본인과 세영(최지우)의 스캔들을 민우가 터뜨렸음을 홍규(이정신)를 통해 듣게됐다. 석훈을 만난 홍규가 “매형이랑 누나 스캔들 터진거요. 강민호 사장이 터뜨린거에요. 누나한테도 좀 실망했어요”라고 말한 것.

민우를 찾아간 석훈은 “저하고 대표님 얘기, 강사장님이 퍼뜨렸다고. 맞습니까?”라고 물었고 민우는 뻔뻔한 태도로 “다 알고오신 것 같은데 아니라곤 못하겠는데요”라며 비웃었다. 이에 석훈은 꾹 참고 “실망인데요. 룰은 지키는줄 알았는데”라고 말했으나 민우는 “내 룰은 하나예요. 이기는거. 아, 어쨌든 고마워요, 생각보다 근사한 여자에요, 홍주씨. 그런 아내를 왜 내팽겨쳤을까, 난 도무지 이해가 안되네?”라며 석훈을 조롱했다.

이에 분노한 석훈은 “덕분에 백수가 됐지만 부조는 해야겠죠. 결혼 축하드립니다. 편히 계십시오. 제그 그 룰 곧 깨러 갑니다” 라며 복수를 예고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유혹’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