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최지우, 권상우 백허그 하며 “앞으로 뭐든 석훈씨와 함께 할래요”

 SBS ‘유혹’ 방송 화면

SBS ‘유혹’ 방송 화면

‘유혹’ 의 최지우가 권상우를 뒤에서 안으며 함께 할 것임을 약속했다.

25일 방영된 SBS ‘유혹’에서는 차석훈(권상우)과 유세영(최지우)이 아침에 함께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석훈은 대표직 해임 안에 대해 세영에게 말하며 세영을 걱정했다. 이에 세영은 “대표직 해임은 결국 내가 선택한 것이니까 석훈씨 탓도 아니다. 그 일에 책임질 필요 없다”고 석훈을 안심시켰다. 이에 석훈은 “나 때문에 세영씨가 추락하는 것 보고만 있을 것 같아요? 절대 그렇게 두지 않을거에요”라며 세영을 다독였다.

세영 또한 석훈을 백허그하며 “앞으로 뭐든지 석훈씨와 함께 할거에요”라고 말해 두 사람의 사랑이 깊어졌음을 드러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유혹’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