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셋’ 최재웅, 천정명에 열폭 연기로 신스틸러 등극

OCN ‘리셋’ 방송화면 캡처

OCN ‘리셋’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재웅이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24일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OCN ‘리셋’에서 최재웅은 검사 김동수 역을 맡아 차우진(천정명)의 라이벌로 등장했다. 김동수는 차우진에게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는 캐릭터로 만날 때마다 으르렁거리며 기 싸움을 펼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차우진과 술을 마시던 중 불량 여고생들과 시비가 붙었고, 그 중 김소현(조은비)에게 니킥을 맞아 굴욕을 당하는 엉성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극 중 김동수는 명예와 돈을 좇는 속물 검사로, 성공에는 별 관심이 없지만 맡은 사건에선 최고 수준인 차우진과 대조적인 모습을 보인다. 이에 김동수는 차우진에 열폭하는 연기를 선보이며, 첫 회부터 ‘신스틸러’로 당당히 등극했다.

‘리셋’에서 최재웅은 앞으로도 계속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돼 주목을 받고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OCN ‘리셋’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