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로카르노국제영화제서 극찬 “우아한 여행”

'경주' 포스터

‘경주’ 포스터

영화 ‘경주'(감독 장률)가 로카르노국제영화제 경쟁 섹션 상영 후 언론 및 관객들의 극찬을 받았다.

매년 스위스에서 열리는 제67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 국제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된 ‘경주’는 천년고도 경주의 아름다운 풍경과 7년을 기다린 로맨틱한 시간여행을 통해 극장을 메운 천 여명의 관객들의 갈채를 받았다. 영화 ‘경주’를 관람한 관객들은 크레딧이 끝날 때까지 박수를 멈추지 않으며 예를 표했따. 관객의 반응에 로카르노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Aurelie Godet마저 “단연 이번 영화제 최고 화제작이 ‘경주'”라고 말했다고.

상영 후 진행된 포토타임에서도 장률 감독을 비롯, 배우 박해일과 신민아에 대한 언론의 관심이 높았고, Q&A 시간이 지연되기도 했다.

7년 전 보았던 춘화를 찾아 경주에 온 수상한 남자 최현(박해일)과 우아한 외모와 달리 엉뚱한 찻집 주인 공윤희(신민아)의 만남을 담은 ‘경주’에 대해 영화제 일간지 Padro Live는 “시간과 공간을 통한 우아한 여행”이라고 평했고, 할리우드 리포터는 “과거 고통의 무게를 유쾌하고 섬세한 드라마로 표현했다”고 전했다.

‘경주’는 로카르노영화제에 이어 토론토국제영화제, 후쿠오카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제공. 인벤트스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