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종민 정준영, 티격태격 ‘어리바리 형제’ 결성…이렇게 잘 어울렸나?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 방송 화면 캡처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 방송 화면 캡처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의 김종민과 정준영이 개념 찬 ‘어리바리 형제’의 모습을 선보여 관심을 끌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1박 2일’은 전라북도 군산으로 떠난 ’3색 자유여행’의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첫 만남부터 “우리 둘이 편 되는 거 아니냐”며 아웅다웅하는 모습으로 포문을 연 김종민과 정준영은 ‘역사&문화’라는 테마 하에 자유여행을 즐기게 됐다. “두 사람의 취향을 고려했다”는 제작진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웃음을 참지 못했던 김종민은 “저는 이 역사 여행을 정준영 씨에게 다 맡기기로 했습니다”라는 말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어리바리한 모습은 계획을 세울 때부터 드러나기 시작했다. 김종민은 정준영의 “가옥이 뭐죠? 감방인가?”라는 4차원 발언에 “가옥은 집 가(家)자를 쓴다”고 설명을 하는 모습을 보이다, “집같이 생긴 감옥 아닌가?”, “피난민이 누구야?”라는 등의 계속되는 정준영의 예측불가 발언에 결국 같이 어리바리해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순탄치 만은 않은 역사 여행이 될 것임을 예고하며 여행길에 오른 김종민과 정준영은 철길을 따라 걸으면서도 폭소만발 대화를 이어갔다. 철길에 쓰여 있는 낙서를 보고 “이것이야 말로 진정한 역사 아닌가”, “우린 이거를 6.25 때라고 얘기를 할 거야”라며 쿵짝이 잘 맞는 대화들을 주고받았다.

이어 연신 “클래~식해”, “아날로그야”를 외치며 발걸음을 재촉하던 김종민과 정준영은 ‘히로쓰 가옥’에 도착해 새로운 면모로 시청자들을 놀래게 만들었다. 설명을 읽으며 정준영은 “그냥 집이에요, 여기”라며 깔끔하게 정리하다가도 일제 강점기 시대 ‘쌀 수탈’의 현장 중 하나임을 알고 역사에 씁쓸함을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이내 두 사람은 “여기는 그렇게 정이 안 간다”, “정정당당하게 들어온 게 아니잖아”라며 대화를 나누며 “하지만 지금은 태극기가 꽂혀 있잖아”라는 말과 함께 태극기 인증샷을 찍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자극했다. 여행 중 어리바리한 모습을 보이며 큰 웃음을 선사한 김종민과 정준영은 자신들이 마주한 아픈 역사에 본능적인 반응을 보이며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종민과 정준영이 남다른 케미로 ‘어리바리 형제’를 결성한 가운데 오는 31일에는 ‘자유여행’ 2편이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