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신소율, 백창민과 드라마 속 특별한 인연

JTBC ‘유나의 거리’ 스틸컷

JTBC ‘유나의 거리’ 스틸컷

이문식의 아들 백창민이 가출을 시도했다.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다세대 주택 사람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마당에 모여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사진 속 내용은 한 번도 부모의 속을 썩힌적 없고 착한 아들이었던 동민이가 늦은 밤이 되도록 연락이 되지 않자 동민이를 찾기 위해 다세대 주택 사람들이 모여 대책을 세우는 장면으로 알려졌다.

촬영 당일 신소율로 인해 재미난 광경이 펼쳐졌다고 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신소율은 “착한 동생 동민이가 사라졌어요! 여러분 찾아주세요!”라며 배우들은 물론 제작진에게 슬픔을 호소하는가 하면 “제가 예전에 가출해서 그걸 동민이가 보고 배운 거 같아요”라며 상황극을 만들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특히 신소율은 극중 자신의 동생으로 출연하는 백창민군과 케이블채널 tvN ‘응답하라 1997’에서 만났던 인연을 공개, ‘유나의 거리’를 통해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쁘다는 내용을 자신의 트위터에 게시 한 바 있다. 평소 남다른 애정으로 아역인 백창민군을 아끼는 그녀는 “극 중 벌어진 이야기이지만 친동생처럼 아끼는 동민이가 가출을 했다는 내용을 접했을 때 가장 먼저 미안함이 들었다. 아마도 그 아이 나름의 고민이 있는데 그걸 아무도 들어주지 않아 가출을 하려고 했던 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 극은 물론 실제로도 더 많은 사랑을 주어야겠다.”라고 전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