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고성희, 김성오에 붙잡혔다! 무슨 일?

MBC '야경꾼 일지' 스틸

MBC ‘야경꾼 일지’ 스틸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 고성희가 김성오의 계략을 전혀 모른 채 위험천만한 입궐을 했다.

‘야경꾼 일지’ 측은 25일 7회 방송을 앞두고 음산한 기운을 내뿜고 있는 사담(김성오)과 이에 정신을 잃은 듯한 도하(고성희)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무녀복을 입은 도하가 눈에 초점을 잃고 궁궐을 걷고 있는데, 그 뒤로 음산한 기운을 뿜어내고 있는 사담이 따라 걷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는 사담에 의해 조종 당해 이무기가 숨겨진 위치를 찾고 있는 도하의 모습인 것.

또 비틀거리며 괴로워하는 도하의 모습이 공개돼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어 괴로워하는 도하가 도망가지 못하게 양 팔을 단단히 잡은 사담과 겁을 먹은 듯한 도하의 표정까지 포착돼 긴장감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이무기를 찾기 위해 도하를 이용하려는 사담의 계획이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사담의 마수에 걸린 도하가 무사히 궁을 빠져 나올 수 있을지, 사담의 정체를 알게 된 이후 어떻게 행동할 지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조선시대 퇴마사 ‘야경꾼’이라는 독특한 소재와 화려한 볼거리로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은 ‘야경꾼 일지’는 25일 오후 10시 MBC를 통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