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정윤호, 의문의 남자와 ‘비밀 접선’ 포착

MBC '야경꾼일지' 스틸

MBC ‘야경꾼일지’ 스틸

‘야경꾼 일지’ 정윤호가 ‘2차 밀령’을 접수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MBC ‘야경꾼 일지’측은 25일 7회 방송을 앞두고 정윤호가 김흥수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어두운 방안에서 무석(정윤호)이 분노에 차 인상을 찌푸리고 있는 기산군(김흥수)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더불어 사진 속 무석의 눈빛이 당황한 듯 흔들리고 있어 두 사람 사이에 오가는 대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는 기산군이 무석에게 지난 6회 자객의 습격을 받은 뒤 별궁에서 사라져 버린 이린(정일우)을 그 누구보다 빨리 찾으라는 명령을 내리고 있는 것. 이와 함께 기산군은 “그리고..”라며 운을 띄우며, 무석에게 밀령까지 내렸다고 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지난 12일 방송된 4회에서 대련 도중 무석이 기산군에게 이린을 섬기라는 비밀 지령을 받으며 상황이 변모된 바 있어, 이번 2차 밀령을 통해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지게 될지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조선시대 퇴마사 ‘야경꾼’이라는 독특한 소재와 화려한 볼거리로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은 ‘야경꾼 일지’는 25일 오후 10시 MBC를 통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