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스케6’, 첫 방송부터 개성파 참가자 대거 등장

슈퍼스타K6

(위에서부터)이예지,브라이언 박(아래 좌),곽진언(아래 우)

‘슈퍼스타K6’의 남다른 선구안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첫 화부터 이예지, 곽진언, 브라이언 박 등 기존에 볼 수 없던 개성파 참가자들이 대거 등장하며 ‘대한민국 음악 시장의 저변 확대’라는 슈스케의 존재 이유를 다시 한 번 증명한 것이다.

지난 22일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6’ 첫 방송에서는 마치 17살의 양희은을 보는 듯 청량한 목소리로 윤종신에게 “천재 같다”는 평가를 이끌어낸 제주 소녀 이예지, 어머니를 떠올리며 만든 자작곡을 담담한 듯 묵직한 목소리로 불러 감동을 준 싱어송라이터 곽진언, 엑소의 ‘으르렁’을 리듬감 넘치는 어쿠스틱 음악으로 탈바꿈시키며 매력을 뽐낸 뉴저지 출신 클라리넷 청년 브라이언 박이 개성 넘치는 무대를 꾸몄다.

이들은 방송 등장과 동시에 음악적 다양성에 목마른 시청자들을 매료시키며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방송 직후 페이스북(facebook.com/superstark)과 유튜브(www.youtube.com/mnet)에 공개된 세 사람의 풀버전 노래 영상은 공개 이틀 만에 합산 조회수 100만 건 이상을 기록했다.

‘슈퍼스타K6’ 1화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기준 가구 최고시청률 5.7%, 가구 평균시청률 4.5% 를 기록, “본연의 재미를 되찾았다”는 호평과 함께 순항을 시작했다.(닐슨코리아/유로방송플랫폼/National 기준/Mnet, tvN 등 동시편성 채널 합산) 방송 전후 거의 30시간 동안 슈퍼스타K6 및 임도혁, 재스퍼 조, 에일리, 송유빈 등 관련 키워드가 주요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폭발적인 화제 몰이에 성공했다. 또한, 방송 이후 단 이틀 만에 슈퍼스타K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의 ‘좋아요’가 순식간에 20만 이상 증가하고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된 5개의 클립이 총 조회수 200만을 돌파하는 등 슈퍼스타K 영광 재현의 신호탄을 제대로 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