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2’ 이하늬, ‘호구의 꽃’ 우사장 역 “연민이 들었다”

이하늬

지난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이하늬.

“굉장히 짠하고, 연민이 들었다.”

영화 ‘타짜-신의 손’에서 우사장 역을 맡은 이하늬가 자신의 역할을 이 같이 소개했다.

우사장은 100억 대 유산을 물려 받은 젊은 과부. 화려한 외모와 순수한 매력으로 하우스에 모여든 남자들을 홀리는 ‘호구의 꽃’이다. 대길 역의 최승현과 잠깐의 러브라인도 형성하고, 화투판에서 배신을 서슴없이 하는 인물이다.

이하늬는 25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타짜-신의 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섹시하면서도 맹하고, 귀여운 것 같으면서도 카리스가 있고, 고매한 것 같은데 상스러운 인물”이라며 “고고하게 있는 꽃보다 바람에 흩날리고, 일어섰다 다시 또 넘어지는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표면적으로 강한 캐릭터인 것은 확실하다”면서도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짠했다. 연민이 많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타짜-신의 손’은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 9월 3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