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2’ 최승현 “노출씬 촬영… 눈 함부로 돌리기 어려웠다”

최승현

‘타짜-신의 손’(이하 ‘타짜2’)이 베일을 벗었다.

25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타짜2’ 언론배급시사회에는 연출자 강형철 감독과 주연배우 최승현 신세경 김윤석 유해진 곽도원 이하늬 등이 참석했다.

기자간담회에서 가장 이슈가 된 것은 극 후반에 등장한 ‘집단 노출’ 장면. 최승현은 “사실 촬영 들어가기 전에는 눈을 함부로 돌리기 어려웠다”며 “상대방을 배려하기 위해 진땀을 흘렸다”고 밝혔다. 이어 “화기애애하면서도 독특한 분위기로 촬영했다”고 수줍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타짜2’는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 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내달 3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