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2’ 유해진, ‘음파~’ 해적 철봉과의 차이점?

유해진

‘타짜-신의 손’(이하 ‘타짜2’)이 베일을 벗었다.

25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타짜2’ 언론배급시사회에는 연출자 강형철 감독과 주연배우 최승현 신세경 김윤석 유해진 곽도원 이하늬 등이 참석했다.

‘해적’에서 관객을 만나고 있는 유해진은 ‘타짜2’에서는 노름판 터진 입 고광렬을 연기했다. ‘해적’에 이어 또 다시 코믹 연기를 펼친 것에 대해 유해진은 “‘해적’의 코믹한 철봉과 달리, ‘타짜2’ 고광렬은 유쾌한 부분에만 중점을 두진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타짜2’ 고광렬과 이별하는 것 같아 아쉬운 마음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타짜2’는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 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내달 3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