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2’ 곽도원, “맑고 깨끗한 순수한 악입니다”

'타짜-신의 손' 스틸 이미지.

‘타짜-신의 손’ 스틸 이미지.

“투명에 가까운 악입니다.”

영화 ‘타짜-신의 손’에서 ‘답십리 똥식이’ 장동식 역을 맡은 곽도원이 자신의 배역에 대해 이 같이 소개했다. 사채업자 장동식은 자신의 영역에 한번 들어온 먹잇감은 절대로 놓치지 않는 도박판의 하이에나로, 극악무도한 악인이다.

곽도원은 25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타짜-신의 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저는 존대말을 쓰는데 어느 누구도 저한테 존대말을 쓰는 사람 없다”며 “고급스러운 옷도 입지 않고, 성기능도 활발하지 못한 사람”이라고 역할을 설명해 웃음을 만들었다.

또 그는 “돈을 모으는 게 유일한 낙”이라며 “전편에서 악이 스타일리시한 악이었다면, 이번엔 맑고 깨끗한 순수한 악”이라고 덧붙였다.

‘타짜-신의 손’은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 9월 3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