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2’ 신세경, “저는 언니보다 나은 게 없습니다.”

신세경

영화 ‘타짜2-신의 손’ 쇼케이스에 참석한 신세경.

신세경과 이하늬가 영화 ‘타자-신의 손’에서 몸매 대결을 펼쳤다.

‘타짜-신의 손’의 하이라이트이자 마지막 대결은 모두 옷을 벗고 펼치는 한 판 승부다. 두 배우의 몸매 대결에 자연스럽게 관심이 쏠렸다. 특히 카메라도 두 여배우를 집중하며 대결 구도를 형성한다.

25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타짜-신의 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신세경은 몸매 대결을 묻는 질문에 “저는 언니보다 나은 게 없습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뒤이어 마이크를 든 이하늬는 “두 여배우가 불행인지 다행인지 너무 털털한 스타일”이라며 “감독님께서 미묘한 긴장감을 높이시려고 의도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그 컷이 없었는데 감독님께서 이런 컷을 넣어보면 어떨까라고 하더라”며 “왜 그러셨어요 감독님”이라고 물었다.

강형철 감독은 “죄송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여 다시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또 촬영이 없었음에도 이날 현장을 찾은 유해진은 “다른 세트장에 촬영이 있어서 그런 것”이라는 최승현의 옹호에도 “저도 모르겠어요”라며 “세트장으로 가는 제 자신을”이라고 농담을 건넸다. 이하늬는 “다른 선배들도 유독 그 촬영때 오셨더라구요”라고 공개했다.

곽도원은 “그 장면 때문에 자주 보지 못했던 선배들을 뵈서 좋았다”며 “처음에는 어색했는데, 훌륭한 명화 보듯이 바로 앞에서 볼 수 있어서 감독님께 감사 드린다”고 농담을 건넸다. 또 “제가 벗고 치자고 했으니까 남자 관객분들은 저한테 감사하실 거예요”라고 덧붙였다.

‘타짜-신의 손’은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 9월 3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