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2’ 이하늬, “벗고 찍은 것에 대해 편하게 말할 수 있어 좋네요”

이하늬

영화 ‘타짜2-신의 손’ 쇼케이스에 참석한 이하늬.

“벗고 찍은 것에 대해 편하게 말할 수 있어서 좋네요.”

영화 ‘타짜-신의 손’에서 화끈한(?) 장면을 소화한 이하늬가 화끈한(?) 소감을 남겼다.

이하늬는 25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타짜-신의 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모든 배우들이 속옷만 입고, 마지막 한 판 승부를 펼친 것에 대해 “이제는 편하게 말할 수 있어서 좋네요”라고 웃은 뒤 “의상팀에서 귀여운 가운을 의상팀에서 준비해주셨다”며 “선배님들이 하트가 있는 샤방샤방한 가운을 입고 고스톱을 쳤던 기억이 난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 이하늬는 “촬영 하면서 해진 선배를 한 번도 만난적 없었다”며 “그런데 그날은 굳이 오시더라. 한 번도 뵐 수 없었는데 그날 뵐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유해진은 “마침 그때 무슨 일이 있었어요”라고 목소리를 높여 해명(?)했다.

같은 장면에 대해 신세경은 “부담감이 없었던 건 아니다. 대신에 노력은 했다”며 “특별한 에피소드는 촬영하면서 너무 굶주려서 꼬르륵 소리가 많이 났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타짜-신의 손’은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 9월 3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