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2’ 최승현, “나에게 없는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

최승현
‘타짜-신의 손’(이하 ‘타짜2’)이 베일을 벗었다.

25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타짜2’ 언론배급시사회에는 연출자 강형철 감독과 주연배우 최승현 신세경 김윤석 유해진 곽도원 이하늬 등이 참석했다.

타짜 대길로 분한 최승현은 영화 속에서 보여준 다채로운 모습에 대해 “나에게 없는 모습이랑 성향을 꺼내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며 “강형철 감독님을 만나고 나서 무한 에너지와 신뢰를 느껴 더 열심히 하게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최승현은 “관객들이 어떻게 봐주실지 긴장되고 초조해서 지금 제정신이 아니다”라며 긴장된 모습을 감추지 않았다.

‘타짜2’는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 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내달 3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