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G11, 서울살이 자취요리 대공개

JTBC '비정상회담' 스틸컷

JTBC ‘비정상회담’ 스틸컷

‘비정상회담’ 11명의 외국인 패널이 숨겨진 요리 실력을 뽐냈다.

25일 방송되는 ‘비정상회담’에서는 ‘서울 살이’라는 주제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외국인 패널 본인만의 특별한 자취요리 레시피를 공개했다.

직접 만든 음식을 내 놓은 출연자는 가나 대표 샘 오취리, 이탈리아 대표 알베르토 몬디, 벨기에 대표 줄리안 퀸타르트, 일본 대표 테라다 타쿠야로 각자 자신만의 비법을 소개하고 출연진들로부터 평가를 받게 됐다.

이날 녹화에서 직접 만든 음식이 공개되자 전 출연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음식 주위로 모여들었다. 그러자 MC 전현무가 “다들 며칠 굶고 왔느냐”며 타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중 특히 테라다 타쿠야는 “일본 주먹밥인 오니기리를 만들어 왔는데, 주먹밥 중 2개에는 매운 고추가 들어있고 1개에는 와사비가 들어있다”며 복불복 게임을 제안해 출연자들을 긴장시켰다는 후문이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