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라디오 첫 출연…“‘두근두근 내 인생’ 시나리오 읽다 다섯 번 오열”

두근두근 내 인생 포스터

두근두근 내 인생 포스터

배우 강동원이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의 시나리오를 읽고 수차례 오열했음을 밝혔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에 출연한 강동원은 데뷔 후 첫 라디오 출연이라는 점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강동권은 “보통 시나리오를 받고 읽어보고 결정하는데 이번엔 반대로 제가 먼저 (‘두근두근 내 인생’의)시나리오를 요청해서 하게 된 작품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강동원은 “방콕행 비행기에서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다섯 번 정도 오열했다. 눈물을 들키기가 창피해 최대한 (고개를) 숙였는데 승무원께서 훌쩍이는 걸 들으셨는지 물수건을 주시면서 ‘감기가 심하게 걸리셨나봐요’ 라고 하셨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또 강동원은 DJ 박경림의 “한번쯤 둔갑해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이라는 질문에 “아무도 모르는 사람으로 둔갑하고 싶다. 자유롭고 여유있게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열일곱의 나이에 자식을 낳은 어린 부모와 열일곱을 앞두고 여든 살의 신체 나이가 된 세상에서 가장 늙은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인 강동원, 송혜교 주연의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은 9월 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