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사진전, 전시 3일 만에 관람객 1만명 돌파

MBC ‘무한도전 더 레전드(무한도展 The legend)’

MBC ‘무한도전 더 레전드(무한도展 The legend)’

MBC 상암시대 개막을 기념해 열리는 사진전 ‘무한도전 더 레전드(무한도展 The legend)’가 전시 3일 만에 관람객 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 22일부터 MBC 상암 신사옥 미디어센터 1층에서 진행되고 있는 무한도전 사진전은 주말 나들이객을 사로잡으며 성황을 이루고 있다.

특히 지난 24일에는 4,000명이 넘는 관람객이 다녀갔으며, 입장하려는 줄이 MBC 상암 신사옥 스타의 거리까지 길게 이어지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무한도전’ 사진전을 보기 위해 MBC 신사옥을 찾았다는 사람들이 대부분일 정도로 MBC가 상암의 랜드 마크로 자리 잡고 있다.

9년 동안의 ‘무한도전’ 촬영현장을 기록한 모든 사진들 중 대표할 수 있는 250여점의 사진을 전시하고 있는 ‘무한도전 더 레전드(무한도展 The legend)’는 오는 9월 5일까지 계속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