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홉수 소년’ 오정세, “인디음악 담은 작품에 매력 느껴…이야기 풍성해질 것”

tvN '아홉수 소년' 제작발표회 현장의 오정세

tvN ‘아홉수 소년’ 제작발표회 현장의 오정세

케이블채널 tvN 새 금토드라마 ‘아홉수 소년’의 오정세가 작품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아홉수 소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오정세는 “다른 드라마와 달리 인디음악을 중심에 뒀다는 점에 마음이 끌렸다”며 “어떤 음악이 인디음악인지 명확하게 규정하기는 어렵지만, 인디음악만이 갖는 정서가 있다는 점은 분명한 것 같다. 이런 음악이 극에 녹아들면 이야기가 더 풍성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작품의 연출을 맡은 유학찬 PD는 “전체적인 작품의 느낌을 인디음악 드라마로 잡았다. 1~3회 구성의 중심에도 음악이 있다”며 “‘아홉수 소년’은 인디음악의 일상적인 정서가 담긴 가사가 극적으로 활용되는 작품이 될 것이다”고 부연했다.

‘아홉수 소년’은 아홉수에 빠진 9세, 19세, 29세, 39세 한 지붕 네 남자의 될 것도 안 되는 운 사나운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오정세, 김영광, 경수진, 육성재, 김현준, 유다인, 민하 등 배우가 출연한다. 오는 29일 오후 8시 40분 첫 방송.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