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홉수 소년’도 미스터리 코드, “‘응사’식 ‘XX 찾기’ 계속된다”

tvN '아홉수 소년' 제작발표회 현장의 유학찬 PD

tvN ‘아홉수 소년’ 제작발표회 현장의 유학찬 PD

케이블채널 tvN 새 금토드라마 ‘아홉수 소년’의 연출을 맡은 유학찬 PD가 이번 작품의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아홉수 소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유 PD는 “‘응답하라 1994’에서의 ‘성나정 남편 찾기’와 마찬가지로 ‘아홉수 소년’에서는 네 커플 중 이뤄지는 한 커플을 찾는 식의 구성이 있을 것”이라며 “어떤 커플이 이뤄질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끝까지 궁금하게 만들 예정이다”고 전했다.

‘아홉수 소년’은 아홉수에 빠진 9세, 19세, 29세, 39세 한 지붕 네 남자의 될 것도 안 되는 운 사나운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오정세, 김영광, 경수진, 육성재, 김현준, 유다인, 민하 등 배우가 출연한다. 오는 29일 오후 8시 40분 첫 방송.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