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그리는 여우’ 강예원, 두 번째 개인전 열었다

강예원 개인전

강예원 개인전

배우 강예원의 두 번째 개인전‘I IN MYSELF’방문 인증샷이 공개되었다.

25일 오전 강예원의 소속사 SM C&C 공식 페이스북에는 “며칠 전 예원씨는 두 번째 유화 개인전 ‘I IN MYSELF’가 열리는 ONE IFC에 방문했었다”라는 글과 함께 세 장의 사진이 게재되었다.

공개된 사진 속 강예원은 전시되고 있는 자신의 유화 작품 앞에서 블랙 원피스를 입은 채 다소곳이 서 있는 모습이며 특히 풍부한 색감의 작품들은 유화작가로서 그녀의 독창적인 작품관을 보여주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SAKUN 7VIRUS 展(전)’에 직접 그린 유화를 전시하며 남다른 재능을 알렸던 강예원은 올해 3월 첫 번째 개인전 ‘사랑 그리고 마주보기展’에 이어 현재 두 번째 개인전 ‘I IN MYSELF’를 개최해 ‘그림 그리는 배우’로서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 개최된 두 번째 개인전은 배우 강예원과 인간 강예원이 느끼는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 내고자 노력했으며, 특히 현대인들이 느낄 수 있는 인간으로서의 외로움, 고독함, 갈등, 불안 등을 중점적으로 표현했다.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배우로서의 활발한 활동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꾸준히 유화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다재다능한 배우 강예원이 앞으로 펼칠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강예원의 두 번째 개인전 ‘I IN MYSELF’는 지난 11일부터 약 한 달간 여의도 ONE IFC에서 열린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M 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