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홉수 소년’ 육성재, “첫 정극 도전, 대본에 충실한 교과서적 연기할 것”

tvN '아홉수 소년'의 육성재

tvN ‘아홉수 소년’의 육성재

케이블채널 tvN 새 금토드라마 ‘아홉수 소년’의 육성재가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아홉수 소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육성재는 “사실상 첫 연기도전이나 마찬가지다. 아이돌 활동에 집중하는 동안에도 계속해서 연기 연습을 해왔다. 서툰 애드리브보다는 대본에 충실한 교과서적 연기를 하겠다”며 “현장에서 선배들을 보며 많이 배우고 있다. 아이돌이 아닌 연기자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아홉수 소년’은 아홉수에 빠진 9세, 19세, 29세, 39세 한 지붕 네 남자의 될 것도 안 되는 운 사나운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오정세, 김영광, 경수진, 육성재, 김현준, 유다인, 민하 등 배우가 출연한다. 오는 29일 오후 8시 40분 첫 방송.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