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홉수 소년’ PD, “경수진 ‘밀회’ 때 66사이즈, 캐스팅 주저했다”

tvN '아홉수 소년'의 경수진

tvN ‘아홉수 소년’의 경수진

케이블채널 tvN 새 금토드라마 ‘아홉수 소년’의 연출을 맡은 유학찬 PD가 경수진의 사이즈를 언급했다.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아홉수 소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유 PD는 “사실 처음에 경수진을 봤을 때만 해도 캐스팅을 주저했었다. 44 사이즈의 캐릭터인데 ‘밀회’ 때 경수진은 살이 쪄서 66 사이즈였기 때문”이라고 말해 경수진을 당황케 했다.

이어 “그런데 첫 미팅을 가진 뒤 기적적으로 44 사이즈를 만들어 왔더라. 경수진이 많이 붓는 친구라 아직 44와 55 사이즈를 왔다 갔다 하지만, 먹방 연기를 워낙 잘해서 기대하고 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경수진은 “솔직히 인정한다. 당시에는 살이 좀 쪘었다. ‘화성인 바이러스’에 나올 정도로 잘 먹는 캐릭터라고해서 부담스럽기는 했지만, 캐릭터가 좋아서 출연을 결심했다”며 “체중 관리하면서 붓기를 빼려고 매일 촬영 2~3시간 전에 일어나서 몸을 캐릭터에 맞추고 있다”고 답했다.

‘아홉수 소년’은 아홉수에 빠진 9세, 19세, 29세, 39세 한 지붕 네 남자의 될 것도 안 되는 운 사나운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오정세, 김영광, 경수진, 육성재, 김현준, 유다인, 민하 등 배우가 출연한다. 오는 29일 오후 8시 40분 첫 방송.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