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두 번째 해외 봉사활동 다녀와..콘서트 수익금 기부

걸스데이 태국 봉사활동 사진

걸스데이 태국 봉사활동 사진

걸스데이(소진 유라 민아 혜리)가 국제아동 후원단체 플랜코리아와 함께 두 번째 해외봉사활동을 다녀왔다.

25일 소속사 측에 따르면 “걸스데이는 8월 17일부터 21일까지 태국 북부에 위치한 반 노엘 마을에 머무르며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플랜코리아의 홍보대사인 걸스데이는 지난 7월 13일 열린 첫 번째 콘서트를 통해 모은 후원금으로 태국 여자아이들의 출생등록에 사용하기 위해 직접 태국을 찾았다.

걸스데이는 출생등록을 하지 못해 학교에도 진학하지 못하고 있는 4명의 여자 아이들을 만나 이들의 가정을 방문하고 함께 출생등록 절차를 진행했다. 또 출생등록이 없어 자신의 생일도 모르는 채 살았던 아이들을 위해 처음으로 생일파티를 열어주고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걸스데이와 플랜코리아 일행이 찾은 반 노엘 마을은 202가구 1,224명의 주민이 살고 있으며 이중 850명이 무국적자로 마을 주민의 90%가 ‘하루 벌어 하루를 살아가는’ 빈곤층이라 출생등록은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2013년부터 이 지역 마을의 출생등록을 지원하고 있는 플랜코리아에 따르면 아이들은 물론 부모 역시 무국적자 상태이기에 더 나은 직업을 구하지도 못하고 빈곤의 악순환이 되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걸스데이는 “두 번째 태국 봉사활동이라 더욱 직접적인 도움을 주고 싶었는데 콘서트 수익금으로 직접 아이들에게 출생등록을 선물해 줄 수 있어 더욱 의미 있는 봉사활동이었다”며 “봉사활동을 통해 ‘나’ 뿐만 아리나 ‘함께 하는 삶’의 의미를 배운 소중한 시간으로 앞으로도 뜻깊은 일에 적극 동참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걸스데이는 플랜코리아의 홍보대사로 지난 2013년 8월 태국 치앙라이로 봉사활동을 다녀온 바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드림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