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막말 논란’ 정대용, “30년 무명배우의 길 내려놓겠다” 사과

정대용 페이스북

정대용 페이스북

배우 정대용이 사과글을 게재했다.

정대용은 2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죄송합니다. 물의를 일으킨 배우 정대용입니다”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글 속에서 그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모든 것은 내 잘못”이라며 “아파하고 힘들어하시는 세월호 유가족분들과 생사를 오가며 힘겹게 단식을 이어가시는 김영오 님께 무릎 꿇어 사죄드린다”고 적었다. 이들을 응원하고 지지하는 국민에 대한 사죄를 덧붙인 그는 자신의 부적절한 발언 탓에 출연 영화 ‘해무’ 관람 보이콧 움직임과 관련해 “지난 겨울 추위와 싸우며 엄청난 제작비를 들이고 훌륭하고 멋진 배우들의 빛나는 연기로 개봉한 영화 ‘해무’가 보잘 것 없는 단역 한 사람인 저 때문에 피해를 당하고 있어 죄송한 마음 금할 길이 없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내가 저지른 잘못의 죄책감을 뼈저리게 느끼고 반성하며 후회와 뉘우침의 날로 며칠을 밤새우며 괴로워하며 지냈다”며 “30여년 무명배우이지만 사랑했던 직업을 내려놓기로 결정했다”고 선언했다.

또 그는 “20년 간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 10만원짜리 반지하에서 결혼도 포기하며 그토록 하고 싶었던 배우의 길을 포기할 것”이라고 적으며 “인생의 크나큰 지표로 삼고 다시는 이런 잘못을 반복하지 않도록 반성하겠다”고 마무리 했다.

정대용은 앞서 배우 이산이 SNS를 통해 40여일 째 단식을 이어가며 세월호 특벌법 제정을 위해 몸부림 치는 세월호 사건 유가족 김영오 씨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에 이어 그의 단식을 “황제단식”이라고 칭하며 폄하했고, 이에 최근 인터넷에서 논란의 인물로 부상했다. 특히 정대용이 현재 상영 중인 영화 ‘해무’에 단역으로 출연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네티즌 사이 관람 보이콧 움직임이 일기도 했다.

‘해무’는 제작자 봉준호 감독과 주연배우 문성근 등이 유가족 단식에 동참한 바 있어 영화를 겨냥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존재한다. 정대용 역시 자신의 글 속에서 “‘해무’의 제작자는 봉준호 감독님이시고 문성근 선배님이 큰 역할로 출연하셨으니 보잘 것 없는 단역의 한 순간 잘못으로 영화를 사랑하시는 관객 여러분께 외면받지 않고 더욱더 사랑받고 박수받는 영화이기를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적기도 했다.

한편 정대용은 본명으로 사용하기 부끄러웠다며 ‘정만은’이라는 가명으로 현재 페이스북을 사용 중이며, 이와 관련해서도 “차마 본명으로 사용하기 부끄럽고 두려워 이름을 가명으로 바꿨더니 한 달 이내에는 다시 바꿀 수 없는 시스템이라 가명으로 글을 올리게됨을 양해바란다”라고 해명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정대용 페이스북 캡처

  • ㅆㅆㅆ

    기껏 배우의길을 포기하는것으로?
    죽음으로 사과해도 모자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