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지목 받은 이해영 감독, 아이스버킷 챌린지 동참 “기부로도 참여하겠습니다.”

사진. 이해영 감독 트위터
이해영 감독이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해영 감독은 현재 영화 ‘소녀’를 함께 하고 있는 엄지원의 지목을 받았다.

이 감독은 2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함께 촬영 중인 배우 엄지원 양의 지목으로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했습니다”라며 “저는 변영주 감독님 단 한 분을 지목합니다. 더불어 기부로도 참여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이 감독의 트위터 멘션에 엄지원은 “해영 감독님~ 함께 해주셨어요. 하트”라고 화답했다.

아이스버킷 챌린지는 루게릭병으로 불리는 ‘ALS’ 치료법 개발과 환자들을 돕기 위해 미국 ALS 협회가 진행 중인 모금 운동 캠페인으로 세계 각국의 유명인사들이 릴레이로 동참하고 있다. 얼음물을 뒤집어쓰는 ‘얼음물 샤워’ 미션을 수행한 후 세 명의 다음 타자를 지목하고, 지명된 사람이 얼음물 샤워 미션을 수행하지 못할 경우 100달러를 기부하는 형식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이해영 감독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