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리셋’, 강렬한 소재와 탄탄한 스토리로 호평 속 출발

'리셋' 1화 방송분 캡처

‘리셋’ 1화 방송분 캡처

OCN 드라마 ‘리셋’이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하며 호평 속 첫 출발을 알렸다.

지난 24일 밤 11시에 방송된 ‘리셋’ 첫 화는 평균 시청률 1.3%, 최고 시청률 1.7%를 기록했다. 특히 30대 여성 시청층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전폭적인 지지를 얻어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리셋’은 범죄한 단호한 검사와 정체불명 X의 숨막히는 대결을 그린 스릴러 물로 천정명, 김소현, 박원상, 신은정 등이 출연한다.

1화에서는 최면술을 가진 검사 차우진(천정명)과 의문의 살인사건에 휘말리게 된 불량소녀 은비(김소현)의 묘한 인연, 조폭과 연계된 재벌 기업의 계략이 그 배경으로 등장한다는 흥미진진한 내용이 그려지며, 장르물의 대가 OCN에서 처음 선보이는 스릴러 물에 대한 기대감을 완벽 충족시켰다.

차우진은 한 여성을 오피스텔에서 살해한 용의자를 최면으로 심문해 죄를 자백받는다. 그 용의자는 거대 조폭 집단과 연루되어 있는 GK 그룹 회장의 아들이었던 것. 하지만 그는 유능한 변호사를 선임해 곧 법망을 빠져나가고 어느 날 의문의 죽음을 맞이하면서 불량소녀 은비가 GK그룹 아들의 살해 용의자로 지목돼 체포된다.

은비가 진범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그녀의 누명을 벗겨주려 한 우진은 GK 그룹 회장을 찾아가 진범을 잡아낼 것을 약속하지만,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진범은 자수의 뜻을 밝힌 뒤 자신이 탄 차량을 폭파시키며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자수한 진범은 목숨을 끊기 전 그가 우진 앞에서 ‘내 낡은 서랍 속 바다’를 조용히 읊조리며 “검사님은 이 노래 아시죠?”라고 말했으며, 이 말을 들은 우진은 눈물을 흘리며 “다 기억났어”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첫 회만에 연이은 살인 사건이 벌어지고 그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에서 등장한 재벌 기업 회장, 회장의 아들을 죽인 진범의 자살 등 숨 막히는 스토리 전개와 강렬한 소재는 단연 시청자들의 시선을 압도하기에 충분했다. 드라마 방영 전부터 기대감을 자아냈던 천정명의 생애 가장 카리스마 넘치는 검사역 도전, 김소현의 첫 장르물 주연 및 1인2역 도전은 성공리에 그 신고식을 치렀다.

‘리셋’은 매주 일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