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미국에서도 잔잔한 ‘돌풍’…CJ E&M 직배 영화 중 흥행 신기록

명량
영화 ‘명량’이 국내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잔잔한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CJ E&M이 역대 북미 지역에 직배한 한국영화 중 흥행 신기록을 경신한 것.

25일 CJ E&M에 따르면, ‘명량’이 북미 현지 시간으로 22일 누적 118만 6,350달러의 흥행 수익을 달성했다. 이는 CJ E&M이 북미 직배한 한국영화 중 기존 최고의 흥행 기록을 보유한 ‘광해’의 92만 3,442달러를 뛰어넘는 기록이다.

15일 뉴욕, 보스턴, 시카고, 애틀랜타, 시애틀, 뉴저지 등 북미 전역의 30개 극장에서 개봉한 ‘명량’은 현지 평단과 관객들의 반응에 힘입어 개봉 2주차 12개 상영관이 추가돼 총 42개관에서 확대 상영 되고 있다.

특히 미국 주요 매체를 통해서 “해상전투씬은 장관이었다. 이전 영화보다 리얼하고 스릴 넘쳤다”(LA타임스), “역사적인 영웅 이순신 장군은 스크린 상에서도 신화를 이룰 것” (할리우드 리포트) 등의 호평을 받았다.

국내에서 1,600만 흥행을 일궈낸 ‘명량’이 미국 시장에선 어떤 흥행 기록을 남길지 주목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