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아시아 시장 공략, 한류퀸 팬미팅 시작한다

하지원

하지원

배우 하지원이 본격적인 아시아 시장 공략에 나선다.

‘황진이’, ‘시크릿가든’, ‘기황후’ 등 한국을 넘어 아시아 시장에서 이미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하지원이 한류 퀸으로서 아시아 팬들과의 팬미팅을 시작하게 된 것. 이번 팬 미팅의 타이틀은 배우 하지원과 아시아 팬들을 연결해 주는 의미의 가교(架橋, Bridge of Friendship)로 정해졌다.

소속사 해와달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난 6월 한류 여배우로는 드물게 2,000석 규모의 공연장을 조기 매진시키며 첫 단독 일본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치른 바 있는 하지원은 이미 2013년부터 일본을 비롯해 대만, 중국에 이르는 아시아 투어를 기획해 왔다고. 특히 지난 6월, 7년 만에 대만을 방문하면서 팬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확인한 하지원은 그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아시아 투어의 시작을 10월 대만으로 결정하게 된 것.

이번 아시아 투어에서는 인간 하지원의 일상은 물론, 얼마 전 발표한 싱글앨범 ‘나 지금 이 자리에’를 선보일 예정이며, 배우 하지원의 프로다운 모습까지 상세하게 소개할 예정이다.

한창 ‘허삼관매혈기’ 촬영에 매진 중인 하지원은 틈틈이 아시아 투어 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해와달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