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뭉클하게 만든 ‘브릭 맨션’ 엔딩, ‘폴 워커를 기리며’

'브릭 맨션' 마지막 장면(위), 폴 워커 공식 페이스북.

‘브릭 맨션’ 마지막 장면(위), 폴 워커 공식 페이스북.

고(故) 폴 워커의 유작 ‘브릭 맨션:통제불능 범죄구역’이 관객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드는 엔딩 장면으로 화제다.

‘브릭 맨션’은 경찰도 군대도 잠입할 수 없는 위험지대인 브릭 맨션에 설치된 최악의 핵폭탄을 맨몸으로 막아야 하는 잠입경찰과 범죄자의 위험한 동행을 다룬 액션영화. ‘13구역’의 할리우드 리부트 작이자, 폴 워커의 유작이다.

시사회를 통해 영화를 먼저 관람한 관객들로부터 유쾌 통쾌한 액션 영화로 호평을 받고 있는 가운데, 영화가 끝난 후 등장하는 환한 미소로 웃고 있는 폴 워커의 모습과 “IN LOVING MEMORY OF PAUL WALKER(폴 워커를 기리며)”라는 제작진의 마음이 담긴 자막에 많은 관객들이 폴 워커를 향한 애틋한 그리움을 나타내고 있다.

또 폴 워커의 공식 페이스북에 최근 업데이트 된 사진 중 하나인 폴 워커와 그를 쏙 빼 닮은 딸 미도우 레인 워커가 함께 찍은 사진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폴 워커와 미도우 워커가 서로를 다정하게 응시하고 있는 이 흑백 사진은 딸을 향한 아빠 폴 워커의 사랑을 고스란히 느끼게 해 마음을 뭉클하게 한다.

폴 워커가 남긴 마지막 작품인 ‘브릭 맨션’에서 그는 사상최악의 핵폭탄을 오직48분 안에 해체해야만 하는 최악의 상황에서도 위트와 유머를 잃지 않고, 맨몸으로 악당들과 정면 승부하는 잠입경찰 데미안을 연기했다. 역동적인 카체이싱은 물론 고난이도 파쿠르 액션 연기를 선보였다.

이번 작품에서 그와 함께 연기한 데이빗 벨은 “그는 프랑스인인 내가 할리우드의 환경을 낯설게 느낄 때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편안하게 대해주었다”며 “덕분에 우리가 원하던 파쿠르 액션을 마음껏 펼칠 수 있었다”며 폴 워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7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