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아, 배우 아닌 작가로 할리우드 진출, 시나리오 작업 위해 미국행

배우 이지아

배우 이지아

배우 이지아가 자신의 시나리오 작가 데뷔작 ‘컨셔스 퍼셉션’ 작업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오전 이지아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지아가 지난주 시나리오 작업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며 “연기자가 아닌 작가로 할리우드에 진출한 이지아의 활약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지아는 제작사 마이바흐 필름 프로덕션 계열사 퍼스펙티브 픽처스와 3개 작품을 계약했다. 첫 작품이자 데뷔작인 ‘컨셥스 퍼셉션’은 내년 중순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HB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