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측, “로다주 편 거짓 내용 죄송…해당 내용 편집할 것”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방송 화면 캡처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방송 화면 캡처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이하 서프라이즈)’가 미국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편에 거짓 내용이 들어간 부분에 대해 사과 입장을 밝혔다.

25일 오전 ‘서프라이즈’의 연출을 맡은 조성열 PD는 텐아시아에 “이야기를 각색하는 과정에서 좀 더 신중했어야 하는데 세세한 부분을 확인하지 못했다. 그 부분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다음부터는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송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내용의 사과문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게재할 예정”이라며 “추후 서비스될 ‘서프라이즈’ VOD에서도 관련 내용을 삭제 혹은 편집하겠다”고 덧붙였다.앞서 지난 24일 오전 방송된 ‘서프라이즈’에서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마약 중독과 영화 ‘아이언 맨’에 얽힌 일화를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고등학교 1학년 때 동료 학생의 만화책을 찢어 정학 처분을 받는 등 순탄치 않은 학창시절을 보냈고 17세에는 마약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마약에 빠졌던 그가 ‘아이언맨’을 통해 다시 배우로 재기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아이언맨’의 존 파브로 감독을 설득해 토니 스타크 역에 출연했다는 등 사실과 다른 이야기들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항의를 받았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