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육중완, “서울살이 힘들어 음악포기 할 뻔 했다”

육중완이 고생담을 털어놓았다

육중완이 고생담을 털어놓았다

밴드 장미여관의 육중완이 “음악을 포기하려 했다”고 밝혔다.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장미여관의 육중완과 강준우가 게스트로 출연해 11명의 외국인 패널과 ‘서울살이’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MC 유세윤이 “서울 살이 하면서 가장 힘들었을 때가 언제였나?”고 질문하자, 육중완은 “힘들어서 음악을 포기해야하나 생각한 적이 있었다. 남의 집에서 6개월씩 4년 동안 얹혀살았다”고 말했다. 이어 육중완은 “어느 날은 소파에서 자는데 밖에서 고함을 지르기에 일어났더니, 집 안이 물에 잠겨 있었다. 악기랑 컴퓨터들을 옮기면서 내가 4년째 뭐하는 짓인가 싶었다”며 눈물겨웠던 고생담을 털어놨다.

육중완은 “평생 음악을 할 생각이었기 때문에 강준우한테 전화를 해서 신촌으로 갔다. 그 때 ‘봉숙이’가 나왔다”며 장미여관의 히트곡 ‘봉숙이’의 탄생비화를 밝혔다.

육중완의 고생담과 함께 G11의 다양한 서울 살이 이야기는 오는 25일 밤 11시 ‘비정상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