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박해진, 생애 최초 사이코패스 연기 도전

박해진의 악어의 눈물일까

박해진의 악어의 눈물일까

생애 최초로 사이코패스 역을 맡게된 배우 박해진의 변신이 얼마 남지 않았다.

박해진 소속사 측은 OCN 새 오리지널 시리즈 ‘나쁜녀석들’첫 방송을 앞두고 25일 캐릭터 영상 비하인드 스틸컷을 전격 공개했다.

앞서 박해진은 사이코패스로 변신한 모습, 죄수복을 입고 수갑까지 차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들을 차례대로 공개해 화제가 된 상황. 여기에 싸늘한 표정으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또 한 번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해진이 ‘나쁜녀석들’에서 분할 이정문은 IQ 160의 최연소 멘사 회원이자 최연소 철학·수학 박사 타이틀을 가진 천재지만 사이코패스 기질이 숨어있는 최연소 연쇄 살인범으로, 이날 공개된 스틸컷 속 박해진은 범상치 않은 포스를 드러내며 어딘가 모르게 싸늘한 기운을 풍기고 있다. 창백한 얼굴에 핏기없는 입술, 초점없는 눈, 반쯤 가려진 한쪽 눈은 지금껏 보지 못한 연쇄 살인범의 모습을 보여줄 이정문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여기에 악어의 눈물을 흘리는 듯한 박해진의 모습이 포착돼 그 사연에도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맨발임에도 불구, 멀리서 봐도 한 눈에 띌 정도로 8등신 완벽 비율을 뽐낸 박해진은 손가락으로 벽을 만져보거나 책을 보는 등 천재 이정문의 모습을 표현했다. 이날 박해진은 이정문 역에 완벽하게 몰입해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게 촬영에 임해 스태프들의 극찬을 이끌어냈다는 후문.

박해진의 연기변신으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하반기 최고 기대작 ‘나쁜녀석들’은 각종 강력범죄를 저지른 이들을 모아 더 나쁜 악을 소탕하려 하는 강력계 형사와 나쁜녀석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오는 10월 4일 밤10시 첫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WM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