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측, “‘왕의 얼굴’이 ‘관상’ 표절? 대응 여부 협의 중”

관상

영화 ‘관상’의 제작사 주피터필름이 KBS2 새 드라마 ‘왕의 얼굴’에 제작 및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가운데 KBS가 이와 관련 “대응 여부를 협의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25일 주피터필름은 ‘왕의 얼굴’의 제작사 KBS미디어와 방송사 KBS를 상대로 한 드라마 제작 및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서울중앙지법에 냈다고 밝혔다.

주피터필름은 “‘관상’을 기획하던 2010년 12월부터 원소스 멀티유즈 전략으로 소설과 드라마 제작을 동시에 진행, ‘소설 관상’을 출간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24부작 드라마 제작을 준비해왔다”며 “주피터필름은 드라마 준비 과정에서 공동제작 파트너로 KBS미디어를 접촉해 드라마 기획안을 넘겨주기도 했지만 상호 계약 조건이 합의되지 않아 협상이 결렬됐다. 최근 편성을 확정한 ‘왕의 얼굴’은 ‘관상’만의 독창적인 창작 요소들을 그대로 모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12년 당시 KBS 및 KBS 미디어는 ‘관상’의 저작권자인 주피터필름으로부터 허락을 얻어야 하는 것을 인지하여 주피터필름과 협상을 진행하다가 결국 계약 조건이 맞지 않아 결렬되었던 것인데, 그럼에도 현재 당시의 동일한 제작진이 동일한 내용의 드라마 제작을 진행하는 것은 저작권 침해는 물론이고 심각한 부정경쟁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오는 9월 10일 첫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아이언맨’의 후속으로 편성을 확정한 ‘왕의 얼굴’은 서자 출신으로 세자에 올라 16년간 폐위와 살해 위협에 시달렸던 광해가 관상을 무기 삼아 운명을 극복하고, 왕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배우 이성재와 서인국이 캐스팅 물망에 오른 화제작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주피터필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