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성 ‘인형’, 임창정과 재탄생…25일 공개

신혜성 인형

신화 신혜성과 가수 임창정의 2014년판 ‘인형’이 25일 공개된다.

신혜성은 25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악 사이트를 통해 리메이크 프로젝트 ‘원스 어게인(Once again)’의 두 번째 곡이자 명품 발라더 임창정과 함께 한 ‘인형’을 발표한다.

내년 솔로 데뷔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7월, 린과 함께 한 ‘부엔까미노(Buen Camino)’를 시작으로 올 연말까지 매달 한 곡씩 자신의 지난 명곡을 새롭게 재해석하는 리메이크 프로젝트 ‘원스어게인’을 이어가는 신혜성은 프로젝트의 두 번째 곡 ‘인형’을 통해 임창정과 데뷔 후 최초로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들의 만남은 평소 존경하던 선배가수인 임창정에게 신혜성이 직접 러브콜을 보내 성사된 것으로, 두 사람이 보여줄 새로운 음악적 호흡을 예고해 팬들의 높은 기대감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신혜성과 임창정이 함께 한 ‘인형’은 지난 2001년 이지훈 스페셜 앨범 ‘이지훈 스페셜 위드(Lee Jeehoon Special with…)’에 수록된 듀엣곡으로, 신혜성, 이지훈과 돈독한 우정을 자랑하는 싱어송라이터 강타가 절친들에게 선물하며 오랜 시간 많은 음악 팬들의 사랑을 받아 온 가요계 대표 명곡이다.

이에 리메이크 프로젝트 ‘원스 어게인’의 두 번째 곡으로 선정된 이 곡은 KBS2 ‘불후의 명곡’의 밴드 마스터이자 신화, 신혜성, 이민우, 바이브 등 수많은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함께 한 편곡자 겸 피아니스트 장지원이 편곡을 맡아 원곡의 심플하면서도 쓸쓸했던 곡의 느낌과는 달리 피아노, 스트링, 기타, 드럼, 베이스 등 풀세션을 모두 라이브로 녹음해 한층 풍부한 멜로디의 곡으로 재탄생됐다.

또 신혜성과 임창정은 첫 호흡이란 말이 무색할 정도로 서로의 목소리에 몰입하며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발휘, 최고의 호흡을 선보였으며 신혜성의 감미로운 미성과 호소력 짙은 임창정의 목소리가 어우러져 듣는 이로 하여금 원곡과는 또 다른 만족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소속사 라이브웍스컴퍼니는 “내년 솔로 데뷔 10주년을 앞둔 신혜성이 평소 존경하던 선배가수 임창정과 리메이크 프로젝트를 통해 호흡을 맞추며 그 어느 때보다 의미 있고 영광스러운 작업이 되었던 것 같다. 다시 한 번 리메이크 프로젝트에 응해주신 임창정씨께 감사 드리며 팬 분들께서도 원곡 ‘인형’과는 또 다른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니 오늘 공개되는 신혜성, 임창정의 ‘인형’에 많은 성원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라이브웍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