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극강 액션 ‘용의자’ 들고 일본 방문, 5분만에 매진기록

'용의자' 속 공유

‘용의자’ 속 공유

배우 공유가 자신의 주연작 ‘용의자’를 들고 일본을 방문해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오는 30일 롯본기 블루 시어터에서 진행될 일본 팬클럽 ‘With YOO’ 시사회를 위해 일본을 찾을 공유는 한국 개봉 이후 처음으로 시사회를 위해 해외 방문할 예정이라 팬들의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번 ‘용의자’ 시사회는 일본 정식 개봉을 앞두고 처음으로 팬들에게 첫 선을 보이는 자리로 1,800석 규모로 진행될 예정이다. 5분 만에 1,800석 신청이 마감됐다고 소속사는 전했다.

이미 1월 북미, 2월 홍콩, 5월 대만 개봉에 이어 9월 일본 개봉을 앞두고 있는 ‘용의자’는 유럽, 인도, 중동 등 전세계 지역에 선 판매되며 해외에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이번 시사회는 오는 9월 13일 일본 개봉을 앞두고 현지 팬들의 많은 요청으로 ‘용의자’ 시사회가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더욱 특별하다.

카체이싱부터 격술 액션에 이르기까지 기존 한국 액션 영화의 한계를 뛰어넘는 리얼 익스트림 액션 영화를 성공리에 보여주며 로맨틱 가이의 대표주자였던 공유를 액션 배우로 새롭게 조명한 작품이기도 한 ‘용의자’는 긴박감 넘치는 전개와 남자들의 뜨거운 드라마가 더해져 한층 더 탄탄해진 액션 영화를 선보이며 국내에서 41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기도 했다.

이번 ‘용의자’ 시사회는 사전에 당첨된 팬 1,800명만 참여할 수 있으며 공유는 영화 종영 이후 영화를 되돌아보는 팬들과의 특별한 토크 시간을 가지며 ‘용의자’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공유는 현재 정통멜로 ‘남과여’의 촬영을 앞두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매니지먼트 숲, 쇼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