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왜 이래’ 서강준, 첫 등장부터 설렜다, 남지현의 백마왕자

'가족끼리 왜 이래' 방송화면

‘가족끼리 왜 이래’ 방송화면

KBS2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극본 강은경, 연출 전창근)’에서 엄친아 윤은호 역으로 출연 중인 서강준이 첫 등장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지난 주말 방송된 ‘가족끼리 왜 이래’에서 파란 스포츠카를 타고 첫 등장한 서강준은 많지 않은 분량에도 불구하고 감출 수 없는 빼어난 외모와 우월함으로 단숨에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극 중 서강준이 연기한 윤은호는 타고난 우성 유전자 덕분에 힘든 노력 없이도 남들이 원하는 것들을 쉽게 이루며 살아온 엄친아로 순박한 시골소녀 강서울(남지현)을 사이에 두고 차씨 집안의 막내아들 차달봉(박형식)과 신경전 넘치는 삼각관계를 펼칠 인물. 이 내용을 예고하듯 지난 24일 방송에서는 봉변을 당해 옷이 찢어진 강서울을 자신의 외투로 감싸고 번쩍 안아 드는 카리스마 넘치는 윤은호의 모습이 전파를 타 안방극장을 설레게 만들었다. 이어 극중 엄마 백설희(나영희)와는 비주얼 모자케미를 자랑하며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까지 선보였다.

첫 등장부터 남지현의 ‘백마탄 왕자’로 변신한 서강준은 특유의 날렵한 마스크와 묘한 눈빛, 저음의 부드러운 목소리로 완벽한 엄친아로서의 매력을 보여줬다. 눈에 띄는 비주얼과 더불어 나영희, 남지현 등 선배 배우들과도 안정적인 연기력을 펼치며 여성시청자들 사이에선 벌써부터 ‘윤은호 앓이’ 조짐이 보이고 있는 상황. 전작 MBC ‘앙큼한 돌싱녀’를 통해 사랑스러운 연하남 국승현으로 ‘국민 연하남’ 반열에 올라선 서강준은 이번 ‘가족끼리 왜 이래’를 통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엄친아 윤은호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현재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 엉뚱 발랄한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중인 서강준은 ‘가족끼리 왜 이래’에서 예능과는 또 다른 시크한 엄친아 윤은호를 연기하며 반전매력까지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강준이 속해있는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는 다양한 연기 활동과 함께 올해 음반 발매를 앞두고 있으며 최근 홍콩 팬미팅을 성황리에 끝 마쳐 해외에서도 그 뜨거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