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아이들은 성장하고 가족은 하나가 된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아이들의 성장 앞에서 부모는 모두가 서툴고 시행착오를 겪는다. 그러나 앞에서 끌고 뒤에서 밀어주며 그렇게 가족은 하나가 된다. 누군가의 도움이 우리 가족의 부족함을 채워주고, 그 도움으로 가족은 더 단단해진다.

24일 방송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41회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에서는 함께일 때 더 즐겁고 성장하게 되는 아이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가족과 함께라면 두려울 게 없다. 서툰 일상도 가족의 도움으로 채워가며 부족하지만, 그 자체로 행복한 인생을 그려간다. 하루는 아빠와 함께 간 강릉 여행지에서 그간 무서워했던 거미에 대한 두려움을 없앴다. 옥수수를 따러 간 곳에서 거미를 봤지만, “거미는 나쁜 벌레들을 잡아주는 착한 존재”라는 아빠의 설명에 조금씩 마음을 열었다. 또 엄마와 함께 아침을 만들며 가족의 행복한 일상을 만끽했다. 하루는 누가 가르쳐주지 않았는데도 어묵 탕에 파를 손으로 찢어 넣었다. 어묵 탕이 끓는 걸 지켜보다 넘치자 엄마에게 말하며 가족의 아름다운 한끼 식사를 도왔다. 가족은 그렇게 서툴지만 하나라서 즐거운 하루를 시작했다.

사랑은 할머니, 할아버지의 도움으로 처음으로 송어잡기에 성공했다. 계곡으로 나들이 간 사랑은 할아버지 품에 안겨 거친 물살을 건너는 등 가족과 함께여서 두려울 게 없었다. 양동이에 담긴 물고기가 무서워 도망갔던 사랑은 할머니의 도움으로 용기를 내 물고기를 만졌다.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할아버지가 잡은 물고기를 사랑이 직접 그물망에 넣어 양동이로 옮기게 하며,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게 도왔다. 사랑은 “물고기 누가 잡았냐?”는 할머니의 질문에 “사랑”이라고 답하며 뿌듯해했다.

마냥 아기인 줄 알았던 사랑은 친척동생 하루토와 함께하며 누나의 마음도 경험했다. 하루토가 놀라지 않게 조용히 얘기하고, 하루토의 손을 핥는 강아지에게 “낼름낼름 하지마”라고 얘기하는 등 혼자가 아닌 둘이어서 더 신났다. 늘 누군가 끌어주는 장난감 수레에 앉았던 사랑은 직접 하루토를 태우고 끌고 가는 등 어느덧 성장해 누군가를 배려하고 희생하는 모습을 보이며 흐뭇함을 선사했다.

힘들 때 선뜻 도움의 손길을 요청하고, 내밀어줄 줄 아는 인생이 가족을 더 풍요롭게 한다. 대한-민국-만세는 ‘동네 형’들의 도움으로 세발자전거 타는 법을 배웠다. 발을 페달에 올리고 돌리지를 못해 좌충우돌했지만, 형들의 도움으로 조금씩 힘을 냈고, 결국 자력으로 자전거를 타며 그렇게 하나씩 또 세상을 알아갔다. 이휘재의 쌍둥이 서준은 신애라 딸들의 배려로 트램펄린 첫 도전에 성공했고, 이휘재는 신애라를 통해 자상한 육아법을 배웠다. “아이들에게 ‘하지마’가 아니라 조곤조곤 설명해주는 신애라를 보며 소통하는 육아를 배웠다” 이휘재는 또 그렇게 아빠를 채워갔다.

아빠들의 육아 도전기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무한 사랑의 아이들과 아빠들이 좌충우돌 48시간을 함께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