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왔다! 자체 최고 시청률! 31.8%로 동시간대 1위

mbc 방송화면 캡처

mbc 방송화면 캡처

비밀이 파헤쳐지며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 MBC 주말극 ‘왔다! 장보리’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승승장구 중이다.

2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방송한 ‘왔다! 장보리’는 전국기준 31.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26.8%에 비해 무려 5.0%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인화(김혜옥)가 연민정(이유리)과 도혜옥(황영희)이 모녀 사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모든 사실을 말하려는 혜옥의 입을 막은 민정은 “같이 죽자”며 동반 자살을 시도하는 등, 연이어 자극적 설정이 잇따랐다.

비슷한 시간대 방송한 KBS2 ‘가족끼리 왜 이래’는 25.6%를, KBS2 ‘개그콘서트’는 13.4%를 기록했다. SBS ‘기분좋은 날’은 5.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