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총사’, 유인영의 강렬한 첫 등장…이진욱 배신하나

유인영

‘삼총사’ 유인영이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첫 등장했다.

24일 방송된 tvN 일요드라마 ‘삼총사’ 2회에서 미령(유인영)은 청 최고의 무관 용골대(김성민)와 비밀스러운 만남을 가졌다.

용골대 앞에 선 미령은 얼굴을 가린 채 대화를 하다 곧 검은 모자를 벗고 강렬한 미모를 드러냈다

붉은색과 검은색이 섞인 의상을 입고 등장한 미령은 후금의 머리 장식으로 화려한 외향을 과시했다. 미령은 “우린 누구의 수하도 아니다. 단지 전령일 뿐이다”라는 의미심장한 미소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극중 미령은 과거 소현세자(이진욱)의 연인이었으나 이후 적으로 돌아서며 그와 대립각을 세우게 되는 인물이다. 미령과 소현세자의 관계가 극의 긴장감을 더 할 예정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삼총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