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총사’, 이진욱-양동근-정해인 인연 밝혀졌다

삼총사2
‘삼총사’ 이진욱 양동근 정해인의 인연이 밝혀졌다.

2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일요드라마 ‘삼총사’ 2회에서는 박달향(정용화)의 급제 축하 자리를 마련한 허승포(양동근)와 안민서(정해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민서는 박달향에게 “백성에게 함부로 신분을 밝힐 순 없었다. 우린 소현세자(이진욱)를 호위하는 무사들이다”며 거짓말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자초지종을 털어놓았다.

이어 안민서는 허승포와 소현세자의 관계에 대해 “허승포는 소현세자와 죽마고우라 세자에게 버릇없게 대할 때가 있다. 간이 배 밖으로 나온 자다. 언젠가 한 번 경을 칠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난 사대부가 아니다. 난 절의 동자승이었다. 주지스님이 무예가 뛰어난 분이라 매일 수련을 받았다. 정묘의 난이 터졌을 때 주지스님을 따라 의병으로 전쟁에 나갔다. 당시 세자저하를 지키는 게 우리 임무였다. 전쟁이 끝난 후 저하께서 날 찾아오셨다. 그날로 난 염주 대신 검을 들게 됐다”며 “믿어도 그만 안 믿어도 그만이다”고 자신과 소현세자의 관계를 설명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삼총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