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총사’ 정용화-서현진 안타까운 재회…“다신 날 생각지 마라”

삼총사

‘삼총사’ 정용화와 서현진이 재회했다.

24일 방송된 tvN 일요드라마 ‘삼총사’ 2회에서는 박달향(정용화)을 찾아간 강빈(서현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달향은 우여곡절 끝에 병과 최하위로 등과하는데 성공해 종9품 말단직이 됐다. 이날 강빈은 자신의 첫사랑 박달향이 묵고 있는 주막으로 향해 그를 만났다.

박달향이 “어찌 여길 오셨냐. 누가 보면 어쩌려고”라고 걱정하자 강빈은 “어머니 문병을 핑계삼아 사가에 가다 들렀다. 아직도 날 기다리고 있었다는 얘기를 듣고 차마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어찌 그리 세상물정에 둔하냐”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강빈은 “약조를 지키지 못한 것은 미안하나 간택은 내 뜻으로 하는 게 아니었다. 어쩔 수 없으니 야속하게 생각하지 말아다오”라며 “서신은 내가 태워버렸다”고 말했다. 박달향은 그런 강빈에 “잘하셨다. 안 그래도 마음에 걸렸다”고 눈물을 머금고 답했다.

이에 강빈은 “이게 마지막이다. 저하도 두 번 관대하지는 않을 것이다. 다신 날 생각지 마라. 급제해 참으로 잘 됐다. 부모님이 기뻐하겠다”는 말을 남긴 뒤 자리를 떠났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삼총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