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메이트’ 애틋한 사부곡… “아버지 돌아가시고 악에 받쳐 살았다”

송가연
송가연이 속에 담아뒀던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송가연은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 조세호, 이동욱와 한라산을 오르며 아버지와 함께 했던 한라산 등반을 떠올렸다.

송가연은 “처음 와본 게 언제냐”는 조세호의 질문에 “아버지랑 초등학교 2학년 때”라고 답했다. 이어 “아버지는 다정다감했다. 딸바보셨다”며 “초등학교 시절 집에 안 좋은 일이 생기고 힘드셨나보다. 이후 변한다고 해야 하나? 도움이 못 돼 드렸다. 힘이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송가연은 “고1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돌아가시기 전 주에 ‘한라살 갈래?’라고 하셨다. 외로우셨던 것 같다. 딸이랑 함께 했으면 싶으셨던 것 같은데 그 다음에 바로 돌아가셨다”며 “아버지 장례식 끝나자마자 바로 부산으로 갔다. 미친듯이 킥복싱도 하고 알바도 했다. 안하던 영어공부도 했다. 악에 받쳤던 것 같다”며=고 당시를 생각하며 눈물을 보였다.

하지만 송가연은 “하늘에 맹세코 아버지를 원망해본 적 없다”면서 “살아생전 아버지의 조언에 따라 지금의 행복을 즐기고 있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룸메이트’ 방송화면 캡처